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 로그인 회원가입 |
  • 이용안내 |
  • 장바구니 |
  • 주문조회 |
  • 마이페이지
비밀번호 확인 닫기
[페이시아 회원전용] [블루레이] 잭 리처 더블팩 - 잭 리처 + 잭 리처: 네버 고 백 (2disc)
Jack Reacher
제조회사 : 파라마운트
소비자가 : 44,000
판매가격 : 38,300원
수량 EA
 
원산지 : 대한민국
배송조건 : 개별(전체무료)
제품출시일 : 2017/02/23
       

본 상품은 차세대 미디어 블루레이 디스크입니다.
기존의 DVD-Player에서는 재생이 되지 않으며, 전용 플레이어에서만 재생되오니 이용에 참고해 주십시오.

톰 크루즈가 펼치는 박진감 넘치는 맨몸, 추격 액션!


Title Info
◆ 제  : [블루레이] 잭 리처 더블팩 - 잭 리처 + 잭 리처: 네버 고 백 (2disc)  
◆ 원  제 : Jack Reacher
◆ 제  작 : 파라마운트
◆ 장 
르 : 액션, 스릴러
◆ 감 
독 : 에드워드 즈윅
◆ 주 
연 : 톰 크루즈, 로버트 니퍼, 코비 스멀더스
◆ 등  급 :
15세이상관람가
◆ 시  간 : 각 타이틀 참조
◆ 화 
면 : 각 타이틀 참조
◆ 음 
향 : 각 타이틀 참조
◆ 자 
막 : 각 타이틀 참조
◆ 코 
드 : A
◆ 출  시 : 2017.02.23

 

 

Synopsis

 

Issue Point

▶ 2 for 1 ! 두 편의 영화를 보다 경제적인 가격으로 즐기는 더블팩 구성
▶ 99개국에서 1억 부가 팔린 뉴욕 타임즈 베스트셀러 <잭 리처> 시리즈를 원작으로 한 <잭 리처>와 <잭 리처: 네버 고 백>을 한 번에 소장할 수 있는 더블팩
▶ 비상한 두뇌, 타고난 직감, 본능적 액션의 잭 리처, '톰 크루즈'가 펼치는 스릴 넘치는 액션
▶ 블루레이의 생생한 화질과 음향으로 더욱 실감나게 즐기는 통쾌한 액션 부가영상 수록



줄거리

잭 리처
도심 한복판, 6발의 총성과 함께 5명의 시민이 살해되는 사건이 벌어진다.
현장의 모든 증거들이 한 남자를 유일한 용의자로 지목하지만,
그는 자백을 거부한 채 ‘잭 리처를 데려오라’는 메모만을 남긴다.
전직 군 수사관 출신이지만 실제 정체를 아는 이는 누구도 없는 의문의 남자 ‘잭 리처’.
마침내 모습을 드러낸 그는 모든 정황이 완벽해 보이는 사건에 의문을 품고
홀로 진실을 추적하기 위해 나서는데…!

법의 한계를 넘어선 자, ‘잭 리처’
이제 그의 심판이 시작된다!

잭 리처: 네버 고 백
군사 스파이 혐의로 자신의 후임인 수잔 터너 소령이 체포되자
잭 리처만이 그녀의 무죄를 확신하고 탈출을 돕는다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던 중 관련된 사람들이 잇따라 살해 당하기 시작하고
잭 리처는 이 모든 사건의 배후에 누군가가 존재한다는 것을 알게 되는데...

비상한 두뇌, 타고난 직감, 본능적 액션의 ‘잭 리처’
진실을 밝힐 때까지 그의 추격은 멈추지 않는다!

Special Features

■ 각 타이틀 참조
Special Contents
■ 감독 : 에드워드 즈윅 (Edward Zwick)

1952년 미국 시카고에서 태어난 에드워드 즈윅은 로스 엔젤레스의 미국 영화 학교(AFI)에서 영화 예술을 전공하는 것으로 영화와 인연을 맺었다. 그러나 그의 연출자로서의 첫 출발은 영화가 아닌 TV였다. 에드워드 즈윅은 1976년 컬럼비아 TV를 통해 방영을 시작한 TV 시리즈 <패밀리 Family>로 연출자로서의 첫 역량을 발휘했다. 1980년까지 5년 동안이나 장기 방영된 <패밀리>는 에드워드 즈윅 뿐 아니라 그의 파트너인 마샬 허스코비츠과 <황금연못 On Golden Pond>의 마크 라이델, 폴 뉴먼의 아내인 조안 우드워드 등 할리우드에서 활동하는 많은 감독들이 참여한 히트작이었다.

<페이퍼 돌스 Paper Dolls>, <그것을 모두 가져라 Having It All> 등 일련의 TV 영화를 연출하며 영화 감독을 준비하던 에드워드 즈윅은 1986년 마침내 <어젯밤에 생긴 일>로 그의 스펙트럼을 영화로 확대한다. 1980년대 큰 인기를 누린 브랫 팩(Brat Pack) 중 단연 두각을 드러낸 로브 로우와 데미 무어가 주연한 <어젯밤에 생긴 일>은 포스트-레이건 시기의 미국의 자유스러운 분위기를 담아내는 작품이다. ‘하룻밤 사랑(One Night Stand)’를 사랑으로 발전시키려는 두 연인에게 닥치는 여러 해프닝을 적당히 가볍고 적당히 메시지를 담았다. 천재적인 작가인 데이빗 마멧(David Mamet)의 재기 발랄한 시나리오와 로브 로우와 데미 무어의 스타성에 크게 기인하여 <어젯밤에 생긴 일>은 그해 신인 감독의 가장 성공적인 데뷔작 중 한 편으로 거론되며 흥행에서도 성공을 거두었다.

<어젯밤에 생긴 일>의 성공 이후 에드워즈 즈윅은 이후 그의 트레이드마크가 될 대하서사물 <영광의 깃발>을 두 번째 연출작으로 내놓는다. 19세기 미국 남북전쟁을 무대로 실제로 존재한 최초의 흑인 부대 이야기를 줄거리로 한다. 매튜 브로데릭, 덴젤 워싱턴, 모건 프리먼 주연의 <영광의 깃발>은 매튜 브로데릭이 분한 북군 지휘관 로버트 굴드 쇼의 내레이션으로 진행되며, 본격적으로 미국 역사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한다. <영광의 깃발>로 덴젤 워싱턴은 흑인남자배우로는 시드니 포이티에 이어 두 번째로 미국 아카데미 연기상을 수상하는 개가를 올렸다. 제임스 호너 특유의 ‘서사’음악과 미국의 장대한 평원의 전쟁터를 조망하는 프레디 프랜시스의 카메라 등 <영광의 깃발>은 에드워드 즈윅의 이후 영화의 원형이 된 작품이다.

에드워드 즈윅이라는 이름을 본격적으로 전세계에 알린 작품은 다름 아닌 <가을의 전설>이다. <가을의 전설>은 팜므 파탈을 중심으로 그녀로 인해 루드로우(Ludrow) 집안이 ‘몰락(Fall)’해가는 과정을 담고 있는 뜻을 가지고 있기도 한데 당시 막 떠오르기 시작한 신인 브래드 피트가 전세계적인 스타로 등극하게 한다. 프래드 피트 외에도 안소니 홉킨즈와 에이단 퀸, 헨리 토마스, 줄리아 오몬드 등 연기파 배우들의 안정적인 연기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그러나 20세기 미국의 격동의 역사가 단지 한 집안의 애정사로 귀결되고 있다는 비판에 시달리기도 했다. 그러나 <가을의 전설>은 이런 영화의 결점을 광활한 미국의 풍광과 갈기머리를 휘날리며 평원을 질주하는 브래드 피트의 치명적인 매력으로 덮으려 했다. 에드워드 즈윅과 처음 호흡을 맞춘 존 톨은 <가을의 전설>로 그 이듬해 미국 아카데미에서 <포레스트 검프>의 돈 버제스, <쇼생크 탈출>의 로저 디킨스, <세 가지색 레드>의 피오트르 소보친스키 등 쟁쟁한 촬영 감독들을 제치고 촬영상을 수상했다. (이후 존 톨은 에드워드 즈윅의 <라스트 사무라이> 뿐 아니라 <브레이브하트>, <씬 레드 라인> 등 전쟁 영화 전문 촬영 감독이 된다)

그러나 <가을의 전설> 이후 에드워드 즈윅은 승승장구하던 감독으로서의 커리어에 빨간 불이 켜진다. <커리지 언더 파이어>, <비상계엄> 등 두 편의 영화는 ‘감독’ 에드워드 즈윅을 추락시키는 계기가 되는 1990년대 대표적인 블록버스터들이다. 미국 로맨틱 코미디의 여왕 멕 라이언이 연기 변신을 위해 전쟁터의 모래투성이 여군으로 분한 <커리지 언더 파이어>는 걸프전 중 전사한 여대위의 과거 행적을 관련자의 판이한 시각으로 돌아보며, 그녀가 과연 영웅이었는지 겁쟁이였는지를 밝혀가는 과정을 그린 전쟁 영화다. 어린 시절 <7인의 사무라이>를 보고 구로사와 아키라에게 매혹된 에드워드 즈윅은 <커리지 언더 파이어>에 <라쇼몽>의 기본 구조를 고스란히 가져왔다. 이어 내놓은 <비상계엄>은 두말할 여지없는 에드워드 즈윅의 최고 실패작에 해당하는 작품. 브루스 윌리스를 국가가 최우선이라는 애국심으로 무장한 군인으로 등장시킨 <비상계엄>은 미국 내 아랍인에 대한 잘못된 묘사 등으로 인해 브루스 윌리스, 덴젤 워싱턴, 아네트 베닝, 토니 샬후브 등 믿음직한 중견배우들의 호연에도 불구하고 <비상계엄>을 명실상부한 에드워드 즈윅의 실패작으로 자리매김시켰다.

<비상계엄>의 처절한 실패 이후 에드워드 즈윅은 이후 제작자로 눈을 돌리기 시작한다. 그는 1999년 아카데미 작품상, 여우주연상 등 7개 부문을 수상한 존 매든 감독의 히트작 <셰익스피어 인 러브>로 하비 와인스타인, 마크 노먼 등과 함께 시상대에 오르는 영광을 누리기도 했으며, 미국 독립 영화의 기린아 스티븐 소더버그의 <트래픽>과 숀 펜,미셸 파이퍼 주연의 <아이 엠 샘> 역시 그의 손길을 거처간 작품이다.

에드워드 즈윅이 5년 만에 감독으로 복귀한 <라스트 사무라이>는 구로사와 아키라에 대한 한없는 경배 혹은 애정이 느껴지는 작품이다. 개봉주에 미 박스오피스 1위 석권으로 흥행성을 인정받은 <라스트 사무라이>는 '총'으로 대표되는 오만한 서양 군인이 일본 사무라이 정신에 감화되어 그의 정신적인 상처를 치유하고 결국 사무라이로 변화되는 과정을 그린다.

그는 <라스트 사무라이>로 에드워드 즈윅 감독은 전미비평가협회가 선정한 최우수 감독상 후보에 오르며 평단과 관객으로부터 인정을 받았다.



■ 출연 : 톰 크루즈 (Tom Cruise)

설명이 필요 없는 헐리우드 최고 스타 가운데 한 사람. 헐리우드에서 전례없이 20년이 넘게 계속적으로 성공을 거두고 있는 배우이다.

1981년 브룩 쉴즈 주연의 <끝없는 사랑>에 단역으로 출연하면서 연기 생활을 시작했다. <레인 맨> <7월 4일생> <탑 건> <컬러 오브 머니> 등을 연이어 흥행시키고 <파 앤드 어웨이> <어 퓨 굿맨> <뱀파이어와의 인터뷰> <제리 맥과이어> <매그놀리아> 등의 작품에 출연하며 인기를 누렸다.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에 2회, 남우조연상에 1회 노미네이트 된 바 있으며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 <엣지 오브 투모로우>의 흥행 성공을 이어가고 있다.

제작자 또는 공급자파라마운트
이용조건, 이용기간15세이상관람가
상품 제공 방식블루레이
최소 시스템 사양, 필수 소프트웨어블루레이 전용 플레이어
청약철회 또는 계약의 해제.해지에 따른 효과변심에 의한 교환 및 반품은 소비자가 배송비 지불을 원칙으로 합니다.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분쟁해결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소비자상담 관련 전화번호페이시아 콜센터 070-8690-2030로 연락바랍니다.(월~금:10~18시까지)
 
- Pey-sia에서는 8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 8만원 미만일 경우에는 배송비 2,500원이 부과됩니다.
- 주문후 제품 발송까지 준비 기간은 최대 2일 입니다.

제주도 울릉도 등 도서지역은 택배비 외에 별도의 도선료 2,000원이 추가되오니 주문시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Pey-sia 쇼핑몰에서는 상품배송 완료후 20일내에 다음 사유에 의한 환불을 보장하고 있으며,상품의 반환에 필요한 비용은 고객님께 청구하지 않습니다
- 배송 시 재화가 파손, 손상되었거나 오염되었을 경우
- 배송된 재화가 주문한 물품과 다른 물건이 배송되었거나 결실이 발생한 경우
- 해적판등 정품이 아닌것이 확인되었을시에는 이유를 불문하고 100% 환불해 드립니다.
다만, 단순변심으로 인해 배송받은 상품을 반환하는데 드는 비용은 소비자가 부담해야 합니다.
- 반품 및 환불 신청은 고객지원센터 (TEL 070-8690-2030) 로 전화 주시면 신속히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 반품 주소 : 서울시 중랑구 용마공원로5길 24, 202(망우동, 2층) KnI(케이앤아이)
- 반품 및 교환 안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FAQ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상품의 불량에 의한 반품,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 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 위원회 고시)에 따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대금 환불 및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조건, 절차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합니다.
미성년자가 법정 대리인의 동의 없이 구매계약을 체결한 경우, 미성년자와 법정대리인은 구매계약을 취소할 수 있습니다.
 
이름 : 첨부 : 파일첨부
내용 :
평점
 
 
상호명:하나구미 Ent. | 대표자:이상지 | 사업자등록번호:540-23-00808 [사업자정보확인] | 통신판매업번호:제 2018-서울중랑-0756호
주소:서울시 중랑구 용마공원로5길 24, 202(망우동, 2층)  |  tel:070-8690-2030
개인정보보호책임:김두태부장 | E-mail   | CopyrightⓒPeysia all rights reserved
  • english
  • chinese
  • Japanese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