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 로그인 회원가입 |
  • 이용안내 |
  • 장바구니 |
  • 주문조회 |
  • 마이페이지
비밀번호 확인 닫기
어느 여자노예의 부업
Part-time Work of a Domestic Slave, Gelegenheitsarbeiteiner Sklavin,1973
제조회사 : 키노필름
소비자가 : 22,000
판매가격 : 19,000원
수량 EA
 
원산지 : 대한민국
배송조건 : (조건)
제품출시일 : 2020/09/04
       


가장 충격적이지만 이것 또한 우리의 일상이었다

Title Info
◆ 제  목 : 어느 여자노예의 부업
◆ 원  제 :
Part-time Work of a Domestic Slave, Gelegenheitsarbeiteiner Sklavin,1973
◆ 제  작 : 키노필름
◆ 장  르 : 드라마
◆ 감  독 : 알렉산더 클루게
◆ 주  연 : 실비아가르트만
◆ 등  급 :
15세이상관람가
◆ 시  간 : 87분
◆ 화  면 : 1.37 : 1
◆ 음  향 : German Dolby 2.0
◆ 자  막 : 한국어,영어
◆ 코  드 : 3
◆ 출  시 : 2020.09.04


Synopsis


Issue Point

▶ 영화는 낙태 시술 장면을 여과없이 2회에 걸쳐 중계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자본적 미래를 위해 고등화학을 공부하는 남편을 위해 생계를 도맡은 여성은 불법 시술소와 아이 3명이 쉴새없이 칭얼거리는 집안일 사이에서 지쳐간다. 경쟁업소에서 신고한 사건으로 남편은 잠시 입건되고, 여인은 고소한 상대편 여자와 돈으로 타협하고 증거인 수술 기구들을 재빨리 없애는 기민함으로 남편을 석방시켜 가정의 평화를 지킨다.
중간 휴지기를 보여주듯 영화는 한적한 공원을 걷는 여성의 모습을 멀리서 비추면서 극내 계속되던 해설자(아마도 감독 자신인 듯)의 목소리로 극을 다른 방향으로 전환시킨다. 무식함을 탓하는 남편에 밀리지 않으려 도서관에서 책을 빌리지만 어느 책도 쉽게 읽지 못하고,시에서 운영하는 외국인 빈민촌을 둘러보는 버스에 탄 이후 사회문제에 관심을 가져 공장 노동자의 급식과 남편의 직장인 공장 해외 이전에 나름대로 정보를 수집하고 항의한다.격렬하지도건조하지도 않은 전개 속에서 헛웃음을 유발하는 유머들이 묻어난다.
남편이 사 준 금시계를 세면대 배수구에 빠뜨리고 모조품을 들고 선 여인의 담담함 열정적으로 임한 공장 이전 정보 수집에도 불구하고 결과적으로 노조 등의 다른 이유로 이전 취소. 자신이 혐오하던 소세지 급식을 결말에서 결국 정치 선전물 종이에 싸서 주는 아이러니
 작품 내 남성들(남편, 산부인과 의사)은 가부장적이거나 지극히 자본주의적 마초로 설정되고 여성들조차도 적대적이거나 가정 문제로 협력과 연대의 손길을 거두어간다. 실제 주인공 여성 자체도 명확하고 열정적인 인물이 아닌 어딘가 흐트러진 나사의 부속품처럼 묘사된다.
클루게가 평이하게 서독 70년대 여성들을 계몽하듯 살피면서 낙태 논쟁과 노동 운동, 여성주의에 대한 깊은 고찰보다는 한 단란할지도 모를 가정의 일상을 스케치하듯 그려나간다. 직접적인 동감이나 감정적인 동요를 거부한 채 가능한 형식적 기법들을 거부하는 작품은 첫 화면에서 비가 내리는 창밖을 쳐다보는 남편과 아내의 모습에서 연상되듯 건조한 사실주의에 닿아있다.

감독
알렉산더클루게
클루게 감독은 1932년 독일의 할버쉬타트에서 출생하였다. 법, 역사, 합창곡을 수학하였고 1956년 박사학위를 받았다. CCC Films에서 영화공부를 시작했으며 1960년 단편을 만들기 시작하였다. 1962년 오버하우젠 선언을 발표한 창시자의 한 사람으로서 1962년에는 울름 영화연구소의 원장을 역임하였고, 1963년 제작사 카이로스 필름을 설립하기도 하였다. <서커스 돔 위의 예술가>(1968)로 1968년 베니스영화제에서 황금사자상과 1969년 독일 영화상을 수상하였다. 대표작으로는 <어제와의 고별>(1966), <한 여성 노예의 비정기적인 일>(1973), <중간 길이 바로 막다른 길이다>(1974), <강인한 페르디난트>(1976), <애국자 여성>(1979), <감정의 힘>(1983), <눈먼 의사>(1986) 등 다수가 있다.

뉴저먼 시네마의 대부로 알려진 알렉산더 클루게는 지극히 지적이고 분석적인 영화형식과 스타일을 개척한 혁신적 시네아스트이자 독일정부의 영화정책은 물론 영화산업 구조를 변화시키기 위해 노력해 온 행동적 지식인이기도 하다. 나치 시기와 전후 독일사회에 대해 비판적 성찰의 시선을 견지해 온 그의 작업은 동시대 독일 지식인들과 예술가들에게 하나의 모범으로 여겨져 왔다. 두 편의 장편소설과 숱한 단편소설을 발표하기도 한 그는 독일 최고의 문학상인 게오르크뷔히너상을 비롯한 유수 문학상을 석권한 뛰어난 작가인 동시에 테오도르 아도르노와 발터벤야민의 사상적 계보를 이은 학자이기도 하다. 특히 동료인 오스카 넥트와 공동으로 저술한 『공론장과 경험』(72)은 1970년대 독일좌파들의 사상적 경전으로 간주되며 널리 읽혀지기도 했다. 1980년대 중반 이후로는 본격적인 영화작업을 거의 중단하고 텔레비전의 가능성에 주목하며 대안적/대항적 텔레비전 프로그램 제작에 뛰어들었다.

 .1968년 32회 베니스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 수상


줄거리

가장브레히트적인클루게 영화 가운데 하나로 엄마이자 아내, 그리고 비정규직 노동자이기도 한 29세 여성 로스위타가 온갖 사회적 부조리를 겪다가 급진적 활동가로 변모해가는 과정을 담고 있다. 세 아이의 엄마인 로스위타는 생계를 위해 부업으로 불법 낙태 시술을 한다. 낙태 장면의 적나라한 묘사는 여성의 몸에 가해지는 사회적 압력을 충격적으로 보여주며 당대 독일사회에 논란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Special Features

▶ 없음
제작자 또는 공급자키노필름
이용조건, 이용기간15세이상관람가
상품 제공 방식DVD
최소 시스템 사양, 필수 소프트웨어DVD 전용 플레이어
청약철회 또는 계약의 해제.해지에 따른 효과변심에 의한 교환 및 반품은 소비자가 배송비 지불을 원칙으로 합니다.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분쟁해결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소비자상담 관련 전화번호페이시아 콜센터 070-8690-2030로 연락바랍니다.(월~금:10~18시까지)
 
- Pey-sia에서는 8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 8만원 미만일 경우에는 배송비 2,500원이 부과됩니다.
- 주문후 제품 발송까지 준비 기간은 최대 2일 입니다.

제주도 울릉도 등 도서지역은 택배비 외에 별도의 도선료 2,000원이 추가되오니 주문시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Pey-sia 쇼핑몰에서는 상품배송 완료후 20일내에 다음 사유에 의한 환불을 보장하고 있으며,상품의 반환에 필요한 비용은 고객님께 청구하지 않습니다
- 배송 시 재화가 파손, 손상되었거나 오염되었을 경우
- 배송된 재화가 주문한 물품과 다른 물건이 배송되었거나 결실이 발생한 경우
- 해적판등 정품이 아닌것이 확인되었을시에는 이유를 불문하고 100% 환불해 드립니다.
다만, 단순변심으로 인해 배송받은 상품을 반환하는데 드는 비용은 소비자가 부담해야 합니다.
- 반품 및 환불 신청은 고객지원센터 (TEL 070-8690-2030) 로 전화 주시면 신속히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 반품 주소 : 서울시 중랑구 용마공원로5길 24, 202(망우동, 2층) KnI(케이앤아이)
- 반품 및 교환 안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FAQ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상품의 불량에 의한 반품,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 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 위원회 고시)에 따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대금 환불 및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조건, 절차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합니다.
미성년자가 법정 대리인의 동의 없이 구매계약을 체결한 경우, 미성년자와 법정대리인은 구매계약을 취소할 수 있습니다.
 
이름 : 첨부 : 파일첨부
내용 :
평점
 
 
상호명:하나구미 Ent. | 대표자:이상지 | 사업자등록번호:540-23-00808 [사업자정보확인] | 통신판매업번호:제 2018-서울중랑-0756호
주소:서울시 중랑구 용마공원로5길 24, 202(망우동, 2층)  |  tel:070-8690-2030
개인정보보호책임:김두태부장 | E-mail   | CopyrightⓒPeysia all rights reserved
  • english
  • chinese
  • Japanese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