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회원가입 |
  • 이용안내 |
  • 장바구니 |
  • 주문조회 |
  • 마이페이지
비밀번호 확인 닫기
마녀를 잡아라
The Witches
제조회사 : 워너브라더스
소비자가 : 22,000
판매가격 : 19,000원
수량 EA
 
원산지 : 대한민국
배송조건 : (조건)
제품출시일 : 2021/02/17
       

어린이 여러분, 마녀를 조심하세요!

Title Info
◆ 제  목 : 마녀를 잡아라        
◆ 원  제 :
The Witches
◆ 제  작 : 워너브라더스
◆ 장  르 : 드라마, 판타지
◆ 감  독 : 로버트 저메키스
◆ 주  연 : 앤 해서웨이, 옥타비아 스펜서
◆ 등  급 :
전체관람가
◆ 시  간 : 본편시간: 104분
◆ 화  면 : 2.40:1 (16x9 LB)
◆ 음  향 : Dolby Digital 5.1: 영어, 프랑스어, 포르투갈어, 스페인어, 태국어
◆ 자  막 : 한국어, 영어SDH, 프랑스어, 중국어, 광동어, 스페인어, 태국어
◆ 코  드 : 3
◆ 출  시 : 2021.02.17


Synopsis


Issue Point

▶ 앤 헤서웨이 주연, 로알드 달 동화의 새로운 리메이크 <마녀를 잡아라> DVD 출시
▶ <백 투 더 퓨쳐>, <캐스트 어웨이> 등 인생 영화 전문 로버트 저메키스 감독,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과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참여로 거장들의 만남
▶ 기괴한 분장과 독특한 억양으로 파격 변신한 앤 헤서웨이의 '그랜드 하이 마녀'
▶ <찰리와 초콜릿 공장>, <마틸다> 등 어린이가 어른이 될 때까지 잊지 못하는 이야기를 만드는 로알드 달의 동명 동화 원작
▶ 삭제 장면 4종의 부가영상 수록

((** 상기 스펙 및 부가영상은 제작사의 사정으로 예고없이 변경될 수 있습니다


줄거리

사고로 부모를 잃은 한 소년이 할머니와 함께 작은 시골 마을에 살게 된다. 어느 날 소년은 할머니와 장을 보러 갔다가 마트에서 어린이를 싫어하는 사악한 마녀를 만나게 되고, 할머니는 마녀들의 눈을 피해 소년을 호화로운 해변 리조트로 피신시킨다.
소년과 할머니가 리조트에 도착한 바로 그 날, 전 세계의 마녀들도 바로 그 리조트로 모이는데... 마녀를 본다면 그 자리에서 당장 도망쳐!


Special Features


▶ Deleted Scenes-Scenes 8-10: Basketball Kids / No Bath (1:03)
▶ Deleted Scenes- Scenes 23-24: Doctor Visits (1:25)
▶ Deleted Scenes- Scene 72: Hotel Hallway (0:45)
▶ Deleted Scenes- Scene 73: Bruno Returned (2:40)

* 한국어자막 지원
* 스페셜피쳐 오디오: 영어
* 스페셜피쳐 자막: 한국어, 영어SDH, 중국어, 포르투갈어, 프랑스어, 태국어


Special Contents


■ 로버트 저메키스 (감독)

할리우드 영화의 모범 답안을 보여주는 감독 로버트 저메키스는 1954년 미국 시카고에서 태어났다. 73년 캘리포니아 대학을 졸업하고 그의 각본 파트너 밥 게일과 스티븐 스필버그를 찾아간 저메키스는 첫 눈에 스필버그를 매료시켰고 이는 저메키스 영화인생의 전환점이 됐다. 재기발랄한 졸업작품을 보고 저메키스의 재능을 알아 본 스필버그는 저메키스의 장편 데뷔작 <당신의 손을 잡고 싶어>의 제작을 맡았다. '비틀즈'의 뉴욕 방문에 광분하는 10대 비틀즈 매니아들을 다룬 이 재기발랄한 코미디 영화는 초기 저메키스 영화의 경향을 보여준다. 초기 저메키스는 젊음의 에너지와 통통 튀는 상상력이 돋보이는 코미디에 뛰어난 재주를 보였다. <고물차 소동>은 저메키스의 절정의 코미디 감각을 선보인 컬트 코미디였고 그에게 출세 가도를 열어 준 <로맨싱 스톤>은 스필버그식 어드벤처 코미디를 따르고 있다.

그 후 <빽 투 더 퓨쳐> 시리즈와 <누가 로저래빗을 모함했나?> 등 천부적인 흥행감각과 특수효과에 재능을 보였다. 재미있는 영화를 만드는 법을 터득한 할리우드 감독이라는 평가와 함께 특수효과에 의지한 상업주의 영화라는 딱지를 달고 다녔던 저메키스는 90년대 중반 이후 노골적인 상업영화에서 한 걸음 빗겨난 행보를 보인다. 바보 검프의 미국 현대사 순례기 <포레스트 검프>에 이어 <콘택트>와 <왓 라이즈 비니스>는 장르를 오가며 인민주의의 색채를 심어놓았다. <캐스트 어웨이>는 무인도에 표류한 비즈니스맨의 문명과 세계에 대한 각성을 담아냈고 흥행에서도 미국과 한국에서 공히 큰 성공을 거뒀다.

■ 앤 해서웨이 (출연)

뉴저지의 페이퍼 밀 플레이하우스와 뉴욕 대학교 부속 교육 기관인 CAP21에서 교육을 받았다. 폭스의 드라마 시리즈인 <Get Real>에서도 주연을 맡아 "2000년 10대가 선정하는 상"이 수여하는 연기자/텔레비전 부문과 2000년 영 아티스트 상이 수여하는 텔레비전 시리즈 부문 최우수 연기자 상 후보에 지명됐다. <프린세스 다이어리>의 왈가닥 공주로 성공적으로 데뷔, 대학에 진학했다.

이안 감독의 <브로크백 마운틴>에서 제이크 질렌할의 상대역으로 인상 깊은 연기를 보였다. 이 작품은 2005년 베니스영화제에서 황금사자상과 2개의 아카데미 상을 수상했다. 앤 해서웨이는 뉴욕 브로드웨이 댄스센터의 뛰어난 무용수로도 유명하다.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에서는 사회에 첫발을 디딘 신입사원으로 온갖 고생을 하며 사회의 쓴맛을 겪는 앤드리아 삭스를 열연, 관객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타고난 빼어난 미모와 연기력으로 헐리우드의 차세대 스타로 급부상 중. <레미제라블>의 판틴 역으로 아카데미와 골든글로브를 비롯한 주요 11개 영화제를 휩쓸며 11관왕에 올랐다. 

제작자 또는 공급자워너브라더스
이용조건, 이용기간전체관람가
상품 제공 방식DVD
최소 시스템 사양, 필수 소프트웨어DVD 전용 플레이어
청약철회 또는 계약의 해제.해지에 따른 효과변심에 의한 교환 및 반품은 소비자가 배송비 지불을 원칙으로 합니다.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분쟁해결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소비자상담 관련 전화번호페이시아 콜센터 070-8690-2030로 연락바랍니다.(월~금:10~18시까지)
 
- Pey-sia에서는 8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 8만원 미만일 경우에는 배송비 2,500원이 부과됩니다.
- 주문후 제품 발송까지 준비 기간은 최대 2일 입니다.

제주도 울릉도 등 도서지역은 택배비 외에 별도의 도선료 2,000원이 추가되오니 주문시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Pey-sia 쇼핑몰에서는 상품배송 완료후 20일내에 다음 사유에 의한 환불을 보장하고 있으며,상품의 반환에 필요한 비용은 고객님께 청구하지 않습니다
- 배송 시 재화가 파손, 손상되었거나 오염되었을 경우
- 배송된 재화가 주문한 물품과 다른 물건이 배송되었거나 결실이 발생한 경우
- 해적판등 정품이 아닌것이 확인되었을시에는 이유를 불문하고 100% 환불해 드립니다.
다만, 단순변심으로 인해 배송받은 상품을 반환하는데 드는 비용은 소비자가 부담해야 합니다.
- 반품 및 환불 신청은 고객지원센터 (TEL 070-8690-2030) 로 전화 주시면 신속히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 반품 주소 : 서울시 중랑구 용마공원로5길 24, 202(망우동, 2층) KnI(케이앤아이)
- 반품 및 교환 안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FAQ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상품의 불량에 의한 반품,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 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 위원회 고시)에 따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대금 환불 및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조건, 절차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합니다.
미성년자가 법정 대리인의 동의 없이 구매계약을 체결한 경우, 미성년자와 법정대리인은 구매계약을 취소할 수 있습니다.
 
이름 : 첨부 : 파일첨부
내용 :
평점
 
 
상호명:하나구미 Ent. | 대표자:이상지 | 사업자등록번호:540-23-00808 [사업자정보확인] | 통신판매업번호:제 2018-서울중랑-0756호
주소:서울시 중랑구 용마공원로5길 24, 202(망우동, 2층)  |  tel:070-8690-2030
개인정보보호책임:김두태부장 | E-mail   | CopyrightⓒPeysia all rights reserved
  • english
  • chinese
  • Japanese
close